두려움의 쓸모

사는 게 마음에 들지 않고, 뭐부터 해야 할지 막막할 땐 가장 두려운 일 먼저 해야 한다. 이 삶의 프로토콜은 트위치 창업자 Michael Seibel 의 영상을 보고 생겼다. 두려움은 좋은 신호다. 내가 뭔가를 두려워하고 있다면, 그게 가장 먼저 해야 하는 일이란 얘길 듣고 한대 얻어맞은 것 같았다. 두려움을 피하거나 맞서려고 했는데 이런 쓸모에 대해서는 생각해 본 적 없었다. 두려움은 가장 직관적으로 우선순위를 판단할 수 있는 신호라는 말은 나를 크게 바꿨다.

그래서 내가 지금 일이 (개인적으로든, 업무적으로든) 안 풀린다, 하는 일에 성과가 없다, 성장하는 것 같지 않다 싶으면 지금 내가 제일 두려운 게 뭐인지 생각해 보는 버릇이 생겼다.

요즘 상황은 이랬다. 새로운 회사에 한 달째인데, 생각보다 일이 손에 붙는 데 시간이 걸린다 싶었다. 그간 경험에 의하면 한 달쯤 지나면, 내 일의 시작과 끝을 알 수 있었고 더 하고 싶은 게 생겨서 정리하기에 바빴는데 아직 그 단계에 진입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돌이켜봤다. 지금 내 두려움이 뭔가. 사람을 사귀기 어려워하는 내향인인데 새로운 회사는 나에겐 무척 난이도가 높은 환경이었다. 이번에 맡은 일엔 도메인 지식이 하나도 없어서 일에 필요한 정보를 모두 새로 배워야했는데 그러려면 자꾸 물어보는 것이 필수였다. 하지만 친숙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뭔가를 물어보는 것이 어색해서 직접 질문하는 일은 최후의 수단으로 남겨두고, 계속 노션에서 검색하고 슬랙에서 찾아보며 혼자 히스토리를 파악하려고 하니 속도가 더딘 것이었다.

이걸 깨닫고 의식적으로 더 자주 물어보고, 물어보기 쉬운 신뢰 관계를 형성하려고 노력했다. 가까이 일하는 사람들과 커피챗을 요청하고 느슨한 협업 관계자들과도 더 자주 메시지를 주고받았다. 일면식 없더라도 당돌하게 슬랙에서 멘션 하는 것도 꺼리지 않고.

이렇게 한 주를 보내니 훨씬 편해진 기분이다. 작년쯤인가, 그때도 두려운 일을 먼저 하기 프로토콜의 효과를 톡톡히 봤는데 이번에도 마찬가지다. 막막할 땐 내 두려움을 알고 가장 두려운 일을 먼저 하기. 안 까먹게 계속 써야겠다.

두려운 일 먼저 하기, 두려운 일 먼저 하기.

Subscribe to Jayoung blog

Don’t miss out on the latest issues. Sign up now to get access to the library of members-only issues.
jamie@example.co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