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eat team is serious, not solemn

내겐 무엇이 맞는지 모르겠고 혼란스러울 때마다 보는 영상이 있다. 디자이너 폴라 쉐어Paula scher의 테드 강의 ‘Great design is serious, not solemn.’가 바로 그 영상이다. 폴라 쉐어는 더 뉴요커의 칼럼니스트 러셀 베이커Russell Baker의 에세이에서 이 문장을 따왔다고 한다. 원문은 이렇다.

“Be serious, it says. What it means, of course, is, be solemn. Being solemn is easy. Being serious is hard. Children almost always begin by being serious, which is what makes them so entertaining when compared with adults as a class. Adults, on the whole, are solemn. In politics, the rare candidate who is serious, like Adlai Stevenson, is easily overwhelmed by one who is solemn, like Eisenhower. That’s because it is hard for most people to recognize seriousness, which is rare, but more comfortable to endorse solemnity, which is commonplace. Jogging, which is commonplace, and widely accepted as good for you, is solemn. Poker is serious. Washington, D.C. is solemn. New York is serious. Going to educational conferences to tell you anything about the future is solemn. Taking a long walk by yourself, during which you devise a foolproof scheme for robbing Tiffany’s, is serious.”


엄숙해지는 건 쉽다. 진지해지는 건 어렵다. 영상에 나온 비유를 이어나가자면, 요리책을 펴서 정확한 조리법에 따라 신선로를 만드는 것은 엄숙하고 오랜 자취 생활 끝에 나만 아는 비밀의 조리법으로 라면을 끓이는 일은 진지하다. 정장을 차려입은 친구들을 만나 퇴근 후 저녁을 먹으며 가상화폐의 미래에 관해 토의하는 일은 엄숙하다. 얼마 안되는 용돈을 가상화폐에 쏟아붓는 동생의 미래를 걱정하는 일은 진지하다. 호텔 중식당의 화장실에 페이퍼타올 대신 작은 수건을 두는 것은 엄숙하고, 멘보샤에 진심인 중국집에서 안경을 닦는 티슈와 머리끈을 준비해두는 것은 진지하다.

스타트업으로 이 비유를 가져와보면 이렇다. 수집된 제품의 사용자 데이터를 보며 제품의 방향을 조정해나가는 일은 엄숙하다. 부끄러울 정도로 별것 없는 초기 버전의 제품 프로토타입을 들고 나가 사용자 인터뷰를 하는 것은 진지하다. 우리가 진입하려는 시장의 크기를 조사하고 회사의 목표 가치를 설정하는 일은 엄숙하고 우리가 해결하고 싶은 고객 문제를 치열하게 붙잡고 올바른 해결책을 고민하는 것은 진지하다.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양식에 따라 스크럼을 하는 일은 엄숙하고 옆 자리 개발자와 끊임없이 중간중간 작업물을 보며 계획을 조정해가며 고민하는 것은 진지하다.

진지함은 엄숙함에 종종 쉽게 진다. 세련된 엄숙함에 비해 진지함은 거칠고, 노련하지 못하며, 무모하고 가끔 바보같기도 하다. 하지만 진지함은 대체로 진심에 가깝고 정직하다. 스타트업이 활용해야 하는 무기는 어쩔 수 없이 진지함이다. 체계, 규율, 절차가 미덕인 엄숙함은 스타트업에서 추구하기에는 적절하지 않다. 엄숙함으로 무장해 성벽을 쌓을 수 없다면 스타트업이 마땅히 장착해야 할 것은 결국 진지함이다. 진지함은 말도 안되는 일을 가능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엄숙함으로는 서로의 의자가 맞닿은 좁은 사무실에서 세상을 바꾸겠다는 꿈을 결코 꿀 수 없다.

Read more

멘탈관리와 GPT

매일 컨디션 관리를 위해 비타민을 먹는 것처럼 정신적 컨디션 관리를 위해서도 습관이 필요하다. 명상이 효과적이라는 말을 듣고 시도도 해봤지만, 적절한 명상법을 찾지 못했다. 명상 가이드를 듣는 내내 딴생각을 하거나 잠들기 일쑤였다. 좀 더 적극적인 방법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다가 멘탈 헬스 케어 서비스들을 탐색하게 되었는데 국내에서는 디스턴싱이라는 서비스가 있었고, 해외 서비스로는 Stoic이

이 화면은 마지막이 아닌 중간에 있다.

한때 우아한 형제들의 ‘송파구에서 일 잘하는 방법 11가지’라는 포스터가 주목을 받은 적이 있다. 고루한 단어를 골라 엄격하게 작성해야 할 것 같은 조직 문화를 매우 캐주얼하게, 캐주얼하다 못해 아예 마음에 콕콕 박히게 써서 모두 공감할 수 있었기 때문인 것 같다. 몇 년이 지나서 우아한 형제들의 ‘배민다움’에 대한 정의는 꽤

직업은 애증

몇 년 전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라는 프랑스 드라마를 재밌게 봤다. 연예 기획사의 매니저들의 에피소드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이다. 나는 일 욕심이 많아서인지, 직업의 희로애락을 다루는 오피스 물을 모두 재밌게 보는 편이다. 이런 드라마를 보면 주인공들의 바보 같은 실수, 무모한 열정, 가끔의 희열에 나도 모르게 힐링 받는다. 문득 이 드라마가 생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