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모든 것의 준비물

세상이 내 의지와 무관하게 돌아갈 때가 있다. 세상이라는 파도 앞에서 내 노력은 너무 가소롭다. 그러면서 알게 된 것이 있다. 언제나 필요한 건 돈과 용기뿐이라는 것. 순진하게 용기만 있으면 뭐든 할 수 있다고 말하기엔 머리가 너무 커버렸다. 아니, 머리가 아니지. 내가 떠받쳐야 하는 것들이 많아졌다. 그렇다고 돈만 있으면 뭐든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돈은 너무 모든 것을 쉬워보이게 만든다. 돈만 있으면 내 꿈을 다 이룰 수 있을 것 같고, 세상을 다 살 수 있을 것 같지만 실제로 꿈을 이루는 것은 돈이 있어도 어렵고 세상은 돈보다 비싸다.

그래서 돈과 용기. 이 두 가지면 무적이라고 생각한다. 뭐든 할 수 있다. 하지만 둘 다 있는 경우가 얼마나 될까. 거의 없을 것이다. 오히려 하나라도 가지고 있으면 뭐든 해볼 만하다고 생각하는 편이 낫다.

다행히 이 두 가지의 유무가 딱 떨어지는 1과 0의 문제는 아니다. 우린 많은 경우 돈이 조금 있고 용기도 조금 있거나, 돈은 꽤 있지만 용기는 거의 없는 뭐 하나 완벽하게 많지도 없지도 않은 상황을 마주하며 살아간다. 역설적으로 뭐 하나가 완벽하게 없는 경우는 없으니, 한쪽이라도 꾸준히 늘려가면 하나는 생기는 것 아닌가. 그럼, 대부분 할 수 있는 건 용기를 늘리는 것이다.

주말에 친구들을 만났다. 함께 공부하던 친구들이 각자의 삶을 성실하게 사는 것을 듣고 있으면 용기 비슷한 것이 생긴다. 우연히 보게 된 천문학 유튜브에서 무수히 많은 별과 은하가 쏟아지는 영상을 보며 용기 비슷한 것이 생긴다. 손님이 거의 없던 식당에 하루 이틀 손님이 늘어가는 것을 보면서 용기 비슷한 것이 생긴다.

언제나 필요한 것은 돈과 용기. 내가 할 수 있는 건 용기, 그뿐이다.

Read more

멘탈관리와 GPT

매일 컨디션 관리를 위해 비타민을 먹는 것처럼 정신적 컨디션 관리를 위해서도 습관이 필요하다. 명상이 효과적이라는 말을 듣고 시도도 해봤지만, 적절한 명상법을 찾지 못했다. 명상 가이드를 듣는 내내 딴생각을 하거나 잠들기 일쑤였다. 좀 더 적극적인 방법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다가 멘탈 헬스 케어 서비스들을 탐색하게 되었는데 국내에서는 디스턴싱이라는 서비스가 있었고, 해외 서비스로는 Stoic이

이 화면은 마지막이 아닌 중간에 있다.

한때 우아한 형제들의 ‘송파구에서 일 잘하는 방법 11가지’라는 포스터가 주목을 받은 적이 있다. 고루한 단어를 골라 엄격하게 작성해야 할 것 같은 조직 문화를 매우 캐주얼하게, 캐주얼하다 못해 아예 마음에 콕콕 박히게 써서 모두 공감할 수 있었기 때문인 것 같다. 몇 년이 지나서 우아한 형제들의 ‘배민다움’에 대한 정의는 꽤

직업은 애증

몇 년 전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라는 프랑스 드라마를 재밌게 봤다. 연예 기획사의 매니저들의 에피소드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이다. 나는 일 욕심이 많아서인지, 직업의 희로애락을 다루는 오피스 물을 모두 재밌게 보는 편이다. 이런 드라마를 보면 주인공들의 바보 같은 실수, 무모한 열정, 가끔의 희열에 나도 모르게 힐링 받는다. 문득 이 드라마가 생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