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모든 것의 준비물

세상이 내 의지와 무관하게 돌아갈 때가 있다. 세상이라는 파도 앞에서 내 노력은 너무 가소롭다. 그러면서 알게 된 것이 있다. 언제나 필요한 건 돈과 용기뿐이라는 것. 순진하게 용기만 있으면 뭐든 할 수 있다고 말하기엔 머리가 너무 커버렸다. 아니, 머리가 아니지. 내가 떠받쳐야 하는 것들이 많아졌다. 그렇다고 돈만 있으면 뭐든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돈은 너무 모든 것을 쉬워보이게 만든다. 돈만 있으면 내 꿈을 다 이룰 수 있을 것 같고, 세상을 다 살 수 있을 것 같지만 실제로 꿈을 이루는 것은 돈이 있어도 어렵고 세상은 돈보다 비싸다.

그래서 돈과 용기. 이 두 가지면 무적이라고 생각한다. 뭐든 할 수 있다. 하지만 둘 다 있는 경우가 얼마나 될까. 거의 없을 것이다. 오히려 하나라도 가지고 있으면 뭐든 해볼 만하다고 생각하는 편이 낫다.

다행히 이 두 가지의 유무가 딱 떨어지는 1과 0의 문제는 아니다. 우린 많은 경우 돈이 조금 있고 용기도 조금 있거나, 돈은 꽤 있지만 용기는 거의 없는 뭐 하나 완벽하게 많지도 없지도 않은 상황을 마주하며 살아간다. 역설적으로 뭐 하나가 완벽하게 없는 경우는 없으니, 한쪽이라도 꾸준히 늘려가면 하나는 생기는 것 아닌가. 그럼, 대부분 할 수 있는 건 용기를 늘리는 것이다.

주말에 친구들을 만났다. 함께 공부하던 친구들이 각자의 삶을 성실하게 사는 것을 듣고 있으면 용기 비슷한 것이 생긴다. 우연히 보게 된 천문학 유튜브에서 무수히 많은 별과 은하가 쏟아지는 영상을 보며 용기 비슷한 것이 생긴다. 손님이 거의 없던 식당에 하루 이틀 손님이 늘어가는 것을 보면서 용기 비슷한 것이 생긴다.

언제나 필요한 것은 돈과 용기. 내가 할 수 있는 건 용기, 그뿐이다.

Subscribe to Jayoung blog

Don’t miss out on the latest issues. Sign up now to get access to the library of members-only issues.
jamie@example.co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