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ank you next

디자인 작업을 할 땐 음악을 자주 듣는다. 오늘은 갑자기 유튜브 뮤직이 전에 자주 듣던 ‘Thank you next’를 틀어줬다. 4년 전이 흘렀지만 여전히 좋았고 내 상황에 너무 적절했다. 유튜브의 알고리즘이란.

Thought I'd end up with Sean But he wasn't a match Wrote some songs about Ricky Now I listen and laugh Even almost got married …

One taught me love

One taught me patience

And one taught me pain

Now, I'm so amazing



Thank you, next I'm so grateful for my ex … I know they say I move on too fast … Thank you, next

- Ariana Grande - thank u, next

이건 완벽하게 우리 팀의 ex-아이템에 대한 노래다. 첫 아이템으로는 정말 평생 이 일을 할 줄 알았고, 두 번째 아이템으론 평생은 아니지만 그래도 이건 돈을 내는 서비스가 되겠지 희망을 품었다. 세 번째 아이템으로는 이건 정말 해보자고 서비스 이름으로 명함도 팠고 한 번도 써보지 못하고 피봇했다.

처음에 자아를 버리고 아이템을 찾아야 한다고 배웠고, 두 번째로는 빠르게 아이디어를 검증하는 것을 배웠다. 사람들에게 요즘 근황을 말해야 할 때 일주일씩 검증해보고 피봇했다고 말하면 너무 빨리 접은 것이 아니냐고 말한다. 우리가 정말 빨리 움직인 것은 맞다. 그걸 쉽다고, 끈기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아무리 짧게 시도했다고 하더라도 매 아이템이 절실했다. 마치 남은 성냥을 세어보면서 긁는 성냥팔이 소녀같았는데 기대에 찬 불길이 빠르게 소진되어버릴 때마다 무척 허무하고 춥기도 했다.

그래도 진심으로는 ‘Thank you, next’하는 생각이다. 짧은 기간동안 많이 배웠고 다음, 그 다음으로 가야만한다. 정말로 나는 ex-아이템에게 고맙다.

Subscribe to Jayoung blog

Don’t miss out on the latest issues. Sign up now to get access to the library of members-only issues.
jamie@example.com
Subscribe